스크린샷 2014-07-15 오전 1.22.51
우리 아기는 언제 눈을 맞추나요?
 아기는 출생 직후에 단순하고 대비가 분명한 물체(예, 엄마의 얼굴)만 주시하다가 차츰 사물을 식별하게 됩니다. 생후3개월 이전에 눈을 위로 뜨거나, 시선을 맞추지 못하는 것은 정상입니다. 생후 3개월 후에는 시선이 눈 앞의 사물을 따라 갑니다. 만약 출생 후 5~6개월이 지나도 눈의 초점이 이상있거나 완전히 사물을 주시 하지 못한다면 안과 전문의에게보여야 합니다.
만 1세 이전의 아기는 어떻게 시력 검사를 하고, 어느 정도가 정상인가요?
 아기는 말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방법으로 시력을 평가하기가 어렵습니다. 따라서 주로 신체적인 반응을 관찰하여 사물을 인식하고 있는지 평가합니다. 아기는 대략 생후6주 무렵부터 고정된 물체를 주시합니다. 2~3개월 때는 움직이는 물체를 따라 시선을 이동하거나, 엄마를 쳐다보고 웃을 수 있습니다. 4개월에는 손으로 물체를 잡을 수 있고, 6개월에는 물건을 잡고 놀 수 있습니다. 생후 12개월 경에는 낙서를 하거나 사물을 가리킬 수 있습니다. 따라서 각 시기별로 아기의 보는 능력이 떨어진다면 안과 전문의의 진료가필요합니다.
아기의 시력검사는 언제 해야 하나요?
 만 3세가 되면 시력이 0.5이상으로 발달되고 일반적으로 시력을 좌우하는 시세포들은 5세 전후에 충분히 발달합니다. 따라서 5~6세 무렵에 아이들의 시력은 완성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초등학교에 들어가서야 시력검사를 처음으로 받는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조기발견이 어려울 때가 많다. 심한 원시나 사시 또는 다른 원인으로 시각장애가 있어도 아이들은 표현을 잘 하지 못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해 평생 약시나 기타 안질환으로 고통을 받을 수 있다. 따라서 건강한 시력을 위해 만 3세 이전에 처음 안과진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우리 아이는 근시인가요? 원시인가요? 난시인가요?
 근시는 가까운 것은 잘 보이고 먼 것은 잘 보이지 않는 증상이기 때문에 먼 곳을 볼 때 눈을 찡그리고, 책을 당겨서 보며, TV를 가까이에서 보려고 합니다. 원시는 먼 곳은 어느 정도 보이나 가까운 것이 잘 안 보이는 증상으로 눈에 피로를 느끼거나 두통이 나타납니다. 그냥 둘 경우에   조절내사시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난시는 물체의 상이 뚜렷하게 맺히지 않는 증상으로 글씨가 겹쳐 보이거나, 눈이 피곤하고 두통이 함께 있을 수 있습니다.
조절내사시 : 원시에 의한 조절 때문에 과도한 눈모음이 생기는 병
근시는 왜 생기나요?
근시는 유전이나 환경의 원인으로 발생합니다. 부모가 근시 일 때 아이들에게 근시가 나타날 확률이 높습니다. 최근에는 근시 진행과 관련된 유전자도 발견되었습니다. 인종으로 볼 때 백인에 비해 동아시아인에 근시가 많습니다.
 환경의 요인으로, 바깥 활동이 적거나 도시 생활을 하는 경우, 30cm 이내의 가까운 거리에서 30분 이상 쉬지 않고 근거리 작업을 하는 경우에 근시가 많습니다.
약시란 무엇이며 예방방법은 있나요?
 약시는 시력 발달이 제대로 되지 않아 안경을 써도 정상 시력이 나오지 않는 경우입니다. 유.소아기 때, 눈에 굴절 이상이 있었는데도 교정을 하지 않았거나(안경 착용을 하지 않은 경우), 두 눈의 시력 차이가 심한 경우, 사시가 있어서 두 눈을 함께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 선천적인 백내장, 녹내장, 눈꺼풀 처짐 등의 질환으로 시각 자극이 정상적으로 망막에 전달되지 못한 경우에 생깁니다. 대부분, 약시 치료로 시력을 회복할 수 있는 시기를 대략 만 9세 정도까지로 봅니다.
 따라서 그 이후에 약시가 발견되면 치료 효과가 떨어집니다. 약시를 비롯한 시력의 이상은 가능한 어린 나이에 치료를 시작할수록 효과가 더욱 좋습니다.
텔레비전을 가까이에서 보면 눈이 나빠지나요?
 텔레비전을 가까이에서 본다고 눈이 나빠지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아이의 시력을 발달시키고 바른 자세를 갖길 원한다면 최소 2~3m는 떨어져서 보는 것이 좋습니다. 계속 아이에게 주의를 주었는데도 아이가 자꾸 앞에서 보려고 한다면 아이의 시력에 이상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런 경우,
안과 검진이 필요합니다.
눈이 나쁘다며 안경을 끼라고 합니다.  안경을 꼭 써야 하나요?
 근시나 원시, 난시로 어느 정도 눈에 이상 증세가 보이며, 의미 있는 시력 저하가 있다면 꼭 안경을 써야 합니다. 안경 착용 여부는 동반되어 있는 안과 질환과 눈의 상태를 보고 안과 전문의가 결정합니다.
안경처방을 할때 정밀시력검사(조절마비굴절검사)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시력 검사 상 근시, 원시, 난시 등의 굴절이상이 의심될 때 조절현상을 배제한 정확한 결과를 얻고자 시행합니다. 동공이 커지게 되어 시신경과 망막상태도 함께 확인합니다. 일반적으로 근거리를 볼 때 우리 눈은 조절이 일어나게되어 정확한 굴절이상을 측정하기가 어렵습니다. 따라서 먼 곳을 바라보게하고 조절을 푼 다음 굴절이상을 검사하는데 아이들은 협조가 잘 안되고 집중력이 떨어지기 때문에 쉽게 조절이 일어나 정확한 검사가 어렵습니다. 따라서 조절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절마비제를 점안한 후 검사를 시행하기 됩니다.
여기서 잠깐!
조절이란?
조절은 우리가 사용하는 자동카메라로 근접 촬영시 소리가 나면서 초점을 맞추는 것처럼 우리 눈에서도 근거리 물체를 볼 때 이와 비슷한 현상이 일어나는 것입니다. 이처럼 우리 눈에는 자동카메라보다 더 정밀하고 빠른 초점조절장치가 있어 물체의 거리에 따라 수정체의 두께가 변해서 굴절력을 달리하여 잘 보이게 해주는 것이죠. Amazing!!
[정밀시력검사]
# 검사방법
    -검사용 안약(조절마비제)을 5분 간격으로 2회 점안합니다.
    -30분~1시간 후 동공이 커지면 시력검사를 합니다.
    -기다리시는 동안은 병원에만 계시지 않아도 됩니다.
# 정밀시력검사 후에는
    -눈이 부십니다.
    -가까운 곳이 덜 보입니다.
    -졸리거나 어지러울 수 있습니다.
    – 위험하거나 미세한 기구조작은 피합니다.
눈이 더 이상 나빠지지 않게 하는 방법은 없나요?
 현재까지 근시의 진행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습니다. 다만, 주의 환경이나 태도를 개선하여 눈의 피로를 줄이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조명이 너무 어둡거나 너무 밝은 것도 좋지 않습니다. 누워서 책을 보거나 흔들리는 차 안에서 책을 보는 것, 지나치게 가까이에서 보는 것도 눈의 피로를 유발합니다. 빛은 위에서 적당한 밝기로 비추는 것이 좋습니다. 책은 눈에서 약 30cm 정도 떨어져서 보고, 30분 정도 독서를 한 후에는 15분 정도 휴식을 갖습니다. 컴퓨터나 TV를 오래 보면 눈에 피로나 건조감, 일시적인 시력 저하 등이 생기므로 중간에 휴식을 취하면서 적절한 시간만 이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만히 눈을 감고 있거나, 잠시 먼 곳의 건물이나 나무를 보는 것 등이 간단하면서도 효과적인 휴식 방법입니다. 적당한 운동과 휴식, 고른 영양 섭취로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눈에 좋은 영양제나 음식은 무엇이 있나요?
특별히 눈에 좋은 음식은 없으며 고른 영양 섭취를 권합니다. 음식이나 약물보다는 안과에서 정기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합니다.

Leave a Reply